GOOD FIVE

좋게 생각하고 좋게 보고 좋게 듣고 좋게 말하고 좋게 행동합시다

담임목사 Column

 

icon-heading.png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말마다 바쁜 남편이 모처럼 휴가를 내서 뭘 할까 고민하다 등산선교회 첫 모임에 동참하기로 했다. 하지만 같은 구역식구나 봉사기관 식구들과 달리 등산선교회는 구성원 층이 넓어 참여하는 게 어색하고 망설여졌다.

 

누가 왔는지 둘러보는데 초등2부에서 같이 봉사하는 김정희 집사님과 불신남편 (닉네임: 슈퍼맨님)이 같이 동참한다는 사실을 안 순간 ’아이쿠!! 나도 평생 몸 담고 있는 교회의 동아리 활동에 첫발을 내딛는데도 망설여졌는데 오늘 처음 오신 저 분은 얼마나 어색할까?‘

하는 생각이들어 나의 불편함은 잠시 내려놓고 그 날은 김정희 집사님 서포터로 열심을 내기로 했다.

 

가을 산은 계절에 맞춰 옷을 갈아입고 있었고 시원한 바람마저 불어 주어 등산하기는 좋았다. 

이름 모르는 예쁜 풀꽃들은 하나님의 솜씨를 찬양하는 듯했다. 오롯이 걷는 것에만 집중하고, 보고, 느끼고, 만지고, 숨 쉴 수 있으며 평소 교제가 힘들었던 성도님들과 걸으며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삶을 나눌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했다. 

 

동네 뒷산쯤으로 생각하고 올랐던 산행이었는데 만만치 않았다. 

평소 바빠 운동을 하지 못한 남편은 금새 땀으로 범벅이 되고 숨을 헉헉 거리며 오르막길을 올라가야 했다. 우리들의 슈퍼맨님은 전날 늦은 퇴근으로 많이 지쳐 보였다. 모두가 자연스레 슈퍼맨님께 대화를 건네면서 오르막 내리막을 걷고 또 걸었고, 뒤처진다 싶으면 기다리고 힘들어 하면 같이 쉬어주면서 정상에 도착했다. 그 때 우리는 어느 누구도 어색한 느낌 없이 하나가 된 듯하였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말처럼 귀찮아서 방안에만 있었다면 지난 주말에 내가 느낄 수 있었던 행복감은 느끼지 못했을 것이다. 

더 나아가 그 날의 주인공(?)이었던 슈퍼맨님과의 교제도 없었을 것이고, 불신 남편을 위해 애쓰시는 김정희 집사님의 마음을 알지도 못했을 것이다. 

 

지난 주말 내 맘 속에는 많은 일이 일어났다. 함께 산행을 한 슈퍼맨님의 마음에 어떤 일이 일어났고 또 일어나고 있는지는 모른다. 

오직 성령님만이 아실 것이다. 하지만 그 일에 등산선교회가 함께 했다는 사실이 성령의 사역에 동참했다는 귀한 믿음을 가지게 한다. 

난 내가 좋아하는 산행을 따라나섰을 뿐인데 이것이 행복나눔 축제를 위한 작은 걸음이라 생각하니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다음 산행에는 어떤 슈퍼맨님(원더우먼)을 만날지 기대된다. ^^


  1. No Image

    추수 감사 주일 찬양 페스티벌을 마치고....

    올해 4월에 이복희 권사님께서 코로나로 사람들이 모이지 못하고 있는 이때 마하나임, 올네이션 중창단과 같은 팀들이 모여 찬양 페스티벌을 하는 건 어 떻겠냐고 말씀하셨습니다. 페스티벌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교회 곳곳에서 모이 고 연습하면서, 구석구석에...
    Read More
  2. No Image

    행복나눔축제 ‘가족전도’를 돌아보며... (신민식 목사)

    2021년 7월, 행복나눔축제를 위한 첫 전도위원회 모임이 소집되었습니다. 코로나 시기에 행복나눔축제를 어떻게 하죠? 오고 가는 이야기 속에서 ‘가족전도’를 목표로 하게 되었습니다. 될까? 되겠나? 코로나로 교회 가는 것도 눈치 주고 못 가게 ...
    Read More
  3. No Image

    기다림

    어린시절 시골에는 찾아오는 손님이 참 귀했습니다. 그래서 손님이 오는 날은 기다림과 설렘의 연속이었습니다. 손님이 오신다는 소식을 들을 때부터 기다림은 시작되고, 오시기로 한 날은 이른 아침부터 동구밖 먼당을 쳐다봅니다. 먼당 위로 사람 모양이 보...
    Read More
  4. No Image

    돌아온 탕자 1호 (김미경A 집사)

    초등학교때 엄마 손을 꼭 붙잡고 교회를 왔던 아이가 머리가 굵어지면서 교회와 점점 멀어지더니 이제 성인으로서 알아서 하겠다며 말도 꺼내지 못하게 했습니다. 아들이 재수하던 1년은 제 생애 가장 힘들었던 날들 중 하나입니다. 수능을 앞에 두고 매일 낮...
    Read More
  5. No Image

    행복나눔축제 서포터로 섬기며 (이병식 집사)

    할렐루야! 행복나눔축제 가족전도를 허락하신 하나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이번 행복나눔축제를 통해 잊혀졌고 또 잃어버렸던 귀한 가족들이 다시금 돌아오는 은혜가 있기를 소망합니다. 행복나눔축제에 제가 서포터로 섬기는 분은 구산3구역 이남숙집사...
    Read More
  6. No Image

    쉼과 회복을 위해

    지난주 당회에서 저의 건강의 문제로 제가 11월 말까지 쉬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저 스스로 느끼기에는 이전보다 좀 나아지는 것 같은데, 열분의 장로님들 모두가 한결같이 이럴 때 좀 제대로 쉬고 치료도 하고 건강을 온전히 회복하는 것이 교회를 위해서도, ...
    Read More
  7. No Image

    등산 선교회 용지봉 등산을 다녀와서 (박성미 집사)

    주말마다 바쁜 남편이 모처럼 휴가를 내서 뭘 할까 고민하다 등산선교회 첫 모임에 동참하기로 했다. 하지만 같은 구역식구나 봉사기관 식구들과 달리 등산선교회는 구성원 층이 넓어 참여하는 게 어색하고 망설여졌다. 누가 왔는지 둘러보는데 초등2부에서 같...
    Read More
  8. No Image

    연약함, 겸손함, 은혜 10/10

    .
    Read More
  9. No Image

    남편 전도를 돌아보며 (박미선 권사)

    저는 초등학교 시절 친구를 따라 교회를 가게 되었습니다. 나름 열심히 잘 다녔지만 객지생활을 하다 보니 하나님보다 친구가 좋아졌고 세상이 좋아서 자연스럽게 하나님과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남편을 만나 불신 결혼을 하게 되었고 첫째를 낳던 때, ...
    Read More
  10. No Image

    종일 두 팔을 벌리고 기다리시는 하나님

    금요일 새벽 롬10:21절 말씀을 묵상하면서 마음이 찡했습니다. ‘순종하지 아니하고 거슬러 말하는 백성에게 내가 종일 내 손을 벌렸노라’(롬10:21) 이 말씀을 묵상하며 지금도 두 팔을 벌리고 우리의 불신가족이 돌아오기를 기다리시는 하나님의 ...
    Read More
  11. No Image

    진심으로 찬양하게 하소서 (김정은 구역장 / 아가페5)

    는 모태신앙으로 교회 학교에서 자라면서 나름 찬양 경력이 좀 있는 편이라 생각하며 살아왔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성가대와 찬양팀으로 주일 예배를 섬기는 것이 저에게는 일상이었습니다 찬양은 언제나 즐거이 자원하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암창은, 아니 ...
    Read More
  12. No Image

    가족 전도

    오늘 행복나눔축제(가족전도) 발대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가족전도가 시작됩니다. 코로나 시대에도 교회가 해야할 중요한 사역들을 멈춤 없이 해 나가고자 예배도 계속 드리고, 국내 미자립교회를 돕고, 가난한 성도들을 구제하는 일들을 계속해 왔습니다. 그...
    Read More
  13. No Image

    에스겔 말씀부흥회를 마치고~ (송경남 집사 / 임호5)

    교회에 등록한지 20년이 된 저는 아직도 많은 분들이 새신자냐고 인사를 하곤 하십니다. 나름대로 무임승차를 참 잘 해 온 결과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 저에게 말씀부흥회 역시 아주 오래된 경험인지라 새로웠습니다. 논문과 각종 시험을 앞둔 시점인지라 ...
    Read More
  14. No Image

    에스겔 말씀부흥회

    오늘부터 에스겔 말씀부흥회가 시작됩니다. 코로나가 연일 확산되고 어떤 것도 제대로 할 수 없고 답답한 상황에, 날씨는 무덥고 습한 여름이었지만, 그래도 우리가 살 길은 말씀과 기도밖에 없다 싶어서 긴 여름동안 묵묵히 에스겔 말씀부흥회를 준비했습니다...
    Read More
  15. No Image

    섬기고 세우고 봉사하기 (유상필 장립집사)

    온 세상이 코로나로 인해 힘들어 하는 시기입니다. 도움의 손길은 점점 줄어드는 이 때에 작은 교회를 섬기고 세우고 봉사한다 하니 꼭 한번 참석하고 싶었습니다. 저보다 시간도 많고 실력 있는 분들이 많으니 기관에서 섬기러 갈 때 한번 참석하려 했습니다...
    Read More
  16. No Image

    김해 마마클럽기도회

    이번주 목요일(19일) 김해 마마클럽기도회가 우리교회에서 열립니다. 마마클럽은 ‘마리아처럼 기도하고, 마르다처럼 봉사하는 여성들의 기도 모임’입니다. 십여년 전에 부산에서 시작하여 지금은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의 수많은 도시들에서 함께 ...
    Read More
  17. No Image

    3번째 찬송 암창대회 (안진아 집사)

    찬송과 함께하는 40일 잘하고 계신가요?^^ 막연하게 준비하는 것보다 체크표가 있으니 매일 매일 한 장씩이라도 찬양을 하게 되어 좋네요. 내가 열심히 하면 우리 구역 점수에 보탬이 되니 더 열심을 내게 됩니다. 또 이번에는 제가 모르던 곡들이 있어서 새...
    Read More
  18. No Image

    고등부 수련회 간증문 (이의주 / 고등부 2학년)

    작년 여름을 건너뛰고 2년만의 수련회라 그런지 기대감이 평소보다 컸던 것 같다. 지금 생각하면 그 기대감이 말씀에 대한 것이 아니라, 그저 즐거운 분위기에 대한 것이었던 같아 부끄럽다. 잘못된 기대감을 가지고 수련회 일정에 대해 들었을 때 마음 속에 ...
    Read More
  19. No Image

    한 학기를 마치며 (김예훈 / 다니엘기독학교 학생)

    7/25
    Read More
  20. No Image

    구원과 땀 (강인종 목사 / 밀양 파서교회)

    매주 토요일 아침부터 망치 소리가 파서 동네에 울린다. 모든민족교회의 성도들이 토요일마다 예배당(내부, 외부) 공사를 하는 소리이다. 그 소리는 우리(파서교회)에게 큰 위로와 소망 그리고 설레임으로 다가왔다. 나(우리)는 매주 같은 시간에 오는 모든 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